상단여백
HOME 정치 의회
고성군의회, 제243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고성군의회 의원 공무국회 출장 규칙안’ 등 5건 조례안 원안 가결

  1. 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승인안, 2018회계연도 예비비지출 승인안 원안가결

고성군의회(의장 박용삼)는 20일,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제243회 제1차 정례회를 폐회하고 8일간의 회기 일정을 마무리 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고성군의회 의원 공무국외출장 규칙안’ 등 5건의 조례안과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승인안, 2018회계연도 예비비 지출 승인안 등을 심의하였으며, 제출된 안건은 모두 원안 가결됐다.

의회는 14일부터 16일까지 상임위원회 별로 조례안을 심사하고, 17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해 위원장에 김원순 의원, 부위원장에 최을석 의원을 각각 선임하여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안 및 예비비 종합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에 따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순세계잉여금 등 세외수입 과다계상을 지양하고, 이월액과 집행잔액 발생 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을 당부했으며, 추후 예비비 사용 집행의 불용액을 최소화 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날 2차 본회의에서는 김향숙 의원, 하창현 의원, 천재기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이 있었다.

김향숙 의원은 고성군에서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인구증가 시책을 펼쳐야 함을 역설하며, 신혼부부 전세자금 이자 지원, 태아에서 무덤까지의 인구 정책과 함께 난임부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제안했다.

하창현 의원은 경쟁력있는 농업 육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교육 시설과 농촌 지도 교육 사업에 대한 기반을 구축 할 수 있도록 농촌 생활문화관 건립의 필요성과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천재기 의원은 남부내륙철도 건설과 관련하여 향후 KDI 사업계획 및 국토부 기본계획 수립 시, 군의 입장이 명확히 전달 될 수 있도록 고성역사 설치의 필요성 등에 대해 차별화 된 논리를 준비할 것을 집행부에 촉구하였으며, 고성역의 역세권 개발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해 줄 것을 주장했다.

최상림 부의장은 “이번 정례회 기간 중 결산안 승인, 조례안 심사 등에 최선을 다해준 동료의원들과 집행부 공무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노고를 격려했다.

desk  gsnewsasia@naver.com

<저작권자 © 고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