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성군치매안심센터, 치매가족 카페 운영

고성군은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고성군’을 만들기 위해 치매환자와 그 가족, 60세 이상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가족 카페를 연중 개방해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고성군치매안심센터에 설치돼있는 치매가족 카페에는 치매관련 도서, 발마사지기, 음료 등이 비치되어 있다.

치매환자 외에도 지역 어르신들이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쉼터로 만들기 위해 매월 1회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 다양한 주제로 일일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일일특강은 비누꽃 만들기, 바리스타에게 배우는 커피 만들기, 보드게임 배우기 등 흥미로운 프로그램으로 참여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20일에 열린 커피 만들기 일일특강에 참여한 어르신은 “커피를 마시기만 했지 직접 원두를 갈며 커피를 만든 적은 처음이다”며 “치매가족 카페도 구경하고 색다른 경험을 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군은 지난해 11월 8일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한 후 치매환자 쉼터 운영, 치매검진, 치매가족 지원, 권역별 치매환자 쉼터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박정숙 보건소장은 “치매가족카페 운영으로 지역주민들이 치매안심센터를 보다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며 “치매가족 카페가 지역주민이 서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소가 되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desk  gsnewsasia@naver.com

<저작권자 © 고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