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군정
고성군, 농식품 산업 자생력 강화- 27일, 전통주 제조업체 방문

백두현 고성군수는 27일, 지역 농식품 산업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고성읍 이당리에 소재한 전통주 제조업체인 다시봄(대표 김수미) 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의 소리를 청취했다.

이번 방문에서 지역 농산물의 안정적인 수요처이며 농업의 부가가치를 증진할 수 있는 사업인 전통주 제조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체의 자생력 확보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통주 제조업체인 다시봄(대표 김수미)은 지난해 창의적인 농촌손맛 창업활동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사업비 1억원을 투입, 전통주 가공공장 및 제조시설·장비 등을 구축했다.

연간 생산가능량은 1.7㎘(500㎖ 3400병)로 지역 대표 친환경 쌀인 생명환경쌀을 이용한 탁주, 약주, 일반증류주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해당업체는 향후 전통주 제조장의 관광자원 활용을 통한 체험활동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백 군수는 “전통주 산업은 지역을 기반으로 한 음식,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와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는 산업”이라며 “제품의 차별화·고품질화를 통한 상품시장성 향상 등 업체 경쟁력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했다.

양기성  gsnewsasia@naver.com

<저작권자 © 고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