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성군치매안심센터, 치매전수조사 실시

고성군 치매안심센터는 6월 3일부터 10월까지 5개월 간 만 60세 이상 군민 2만 74명을 대상으로 치매전수조사를 실시한다.

고성군의 만 60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2017년 36.1%(19만 519명)에서 2018년 12월 말 37.7%(2만 74명)로 전년대비 1.6% 증가하는 등 초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

이와 함께 치매유병률 또한 만 60세 이상 유병률 9%, 만 65세 이상 유병률 12.04%로 만 60세 이상 군민 10명 중 1명은 치매인 실정이다.

이에 군은 치매전수조사를 위한 전문요원 6명을 선발, 교육해 3일 하일면, 대가면, 상리면을 시작으로 14개 읍면 경로당과 가정을 직접 방문하면서 치매선별검사를 진행한다.

검사 결과 인지저하 등 2차 검사가 필요한 경우 치매안심센터와 협약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치매환자로 확진될 경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해 1대1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등 치매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정숙 보건소장은 “치매전수조사로 사각지대에 놓인 고위험군을 조기 발굴할 것”이라며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기타 치매 관련 상담이나 지원, 쉼터 운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고성군 치매안심센터(☎ 670-4851~66)로 문의하면 된다.

desk  gsnewsasia@naver.com

<저작권자 © 고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